Korean | English

pISSN : 1226-0533 / eISSN : 2713-6388

2020 KCI Impact Factor : 2.37
목적과 범위
moremore
관광학연구는 한국관광학회가 발행하는 학술지로서 국내 최초로 관광학 논문을 수록한 학술지입니다. 1977년 창간호가 출판된 이래 양적·질적 성장을 거듭하여 2013년에 우리나라에서 발행하는 5,634개의 학술지 중에서 교육과학기술부가 선정한 66개의 대한민국 대표 학술지 중에 하나로 선정된 바 있습니다. 2017년에는 한국연구재단의 852개 평가 대상 학술지 중에서 34개에만 수여되는 우수등재학술지로 선정되었습니다. 관광학연구는 관광, 여가·레크리에이션, 호텔, 외식 등에 대한 혁신적인 다학제적 연구논문을 중심으로 연간 8호 발간되고 있으며, 이에는 관광자원개발 분과학회 특집호, 호텔외식경영 분과학회 특집호를 각각 1회씩 포함하고 있습니다. 
편집위원장
moremore
이진형 (목포대학교)
인용지수
more
  • KCI IF(2년) : 2.37
  • KCI IF(5년) : 2.41
  • 중심성지수(3년) : 2.841
  • 즉시성지수 : 1.3171

최근발행 : 2021, Vol.45, No.6

moremore
  • Sharing Travel Experiences on Social Media and Happiness: A Systematic Quantitative Literature Review

    최지원 | 김경배 | 이훈 | 2021, 45(6) | pp.9~36 | 피인용수 : 0
    초록 PDF
    Social media has become a place where travelers express their emotions and record travel experiences. However, there has been little research on sharing travel experiences on social media and happiness.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understand why people share travel experiences on social media and is to propose a conceptual framework of the relationship between sharing travel experiences on social media and happiness. A systematic quantitative literature review method was applied to explore research trends in sharing travel experiences on social media. Specifically, from the SCOPUS database, a total of 120 articles were extracted followed by the PRISMA checklist. Then, they were coded with several categories, such as publication, keywords, the research contexts, and variables, and were finally exported to a Microsoft Excel spreadsheet and analyzed. Results of the systematic qualitative litterateur review suggest that sharing travel experiences on social media positively influences travel satisfaction and enhances travelers’ self-esteem and happiness. Theoretically, this study developed a new theoretical framework on the relationship between sharing travel experience on social media and happiness. In particular, the framework indicates that even though individuals motivation of sharing travel expediences are different, they may experiences either Hedonia or Eudaimonia by doing so. Results of this study also imply that social media could make practical functions such as advertising travel destination and monitoring current and potential travelers' behaviors.
  • Does the Crisis Information Search Tell the Impact of Disease on International Tourism Demand?

    송학준 | 김남현 | 편주현 | 2021, 45(6) | pp.37~64 | 피인용수 : 0
    초록
    As the world is struggling with the coronavirus (COVID-19), it is an important research task to understand the negative impact of the disease on the tourism industry with similar examples from the past and to prepare countermeasures for it. This study examines the effects of tourist attention to 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 (MERS) on international tourism demand for South Korea during 2009– 2016. Search volume indices for MERS in Google and Baidu were employed as a proxy for the tourist attention paid to MERS. Using a structural vector autoregression model with block exogeneity restrictions, we set up tourist attention to MERS as an exogenous variable and control for endogeneity between macroeconomic variables and tourist arrivals. Our results show that the tourist attention paid to MERS has detrimental effects on tourist arrivals and its effects are heterogeneous across visitor countries. While the negative effects of tourist attention to MERS on U.S. and European tourist arrivals were moderate, this negative information effect was more pronounced when the countries of visitors are closer to Korea, such as Japan and China. Future research directions and limitations of the study was discussed at the end of the study.
  • 코로나 19 시대의 여행 회피 결정요인에 대한 인지심리적 접근

    이경여 | 정지연 | 2021, 45(6) | pp.65~89 | 피인용수 : 0
    초록
    감염병으로 인해 여행하고자 하는 인간의 본능이 좌절되는 데 있어 사람마다 왜 차이가 있는가? 이 연구의 목적은 코로나 19(COVID-19)가 창궐한 시기에 여행을 회피하고자 하는 개개인의 결정요인을 인지심리적 접근으로 확인하는 것이다. 구체적인 연구 목적은 첫째, Ferrer et al.(2016)이 제시한 질병의 위험지각 척도인 TriRisk의 적용여부를 검증하고, 둘째, 지각된 심각성과 위험지각을 이론적 렌즈의 틀로 개념을 도출해 내어, 인구통계변수와 함께 여행 회피 의도의 결정요인을 확인하는 것, 셋째, 평소 여행 횟수, 주변에 건강이 염려되는 노약자 유무의 상호작용 효과를 조사하는 것이다. 2020년 코로나 19로 여행과 이동 제한 정책을 실행하던 상황에서 7월 26일부터 8월 7일까지 온라인 설문조사를 통해 한국 성인의 자료를 수집하고 최종 279부를 분석하였다. 이항로지스틱 회귀분석을 통해 결정요인을 분석한 결과 인구통계변수 중 성별, 학력, 거주지가, 지각된 심각성 중 신체적 심각성이, 위험지각 중 정서적 위험지각이 여행 회피의도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변수로 나타났으며 정서적 위험지각이 높은 그룹은 여행 회피의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주변에 노약자 유무와 평소 여행 횟수는 성별에 따라 여행 회피의도에 상호작용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의 결과는 예방의학에서 주로 다루는 개념인 세 가지 위험지각 요인을 관광학에 처음으로 접목시켜 코로나 19와 여행 회피의 의사결정 개념을 제시하였다는 학술적 기여를 하였다. 또한 실무적 시사점으로 여행이 제한된 시기에 여행의 개인적 결정요인 확인을 통해 타겟층에 맞춘 커뮤니케이션 전략을 제시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