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 English

pISSN : 1598-8457 / eISSN : 2508-4550

2020 KCI Impact Factor : 0.56
목적과 범위
moremore
   성균관대학교 인문학연구원이 발간하는 『인문과학』은 문과대학의 다양한 학문에 기반을 두고 일찍이 동양과 서양을 아우르는 주제에 천착해 왔다. 1971년 창간된 이래로, 『인문과학』은 근대사, 근대문학, 근대철학 등 인문학 분야의 왕성한 연구활동을 소개하였으며, 이를 토대로 ‘동서융화의 인문학’을 목표로 설정하여 인문학 분야 전반의 심도있는 연구와 융합된 시각에서의 지향점을 제시하였다. 인문학연구원은 중심과 주변이라는 종래 이분법적인 학술사적 전개를 반성하며, 중심과 주변을 초월하는 새로운 단계의 인문학을 위한 '접속과 변화' 및 '횡단'의 상상력을 접목하는 것을 지향한다. 『인문과학』은 이러한 인문학연구원의 지향점을 구체적으로 제시하는 연구성과의 집합체이다.    특정 학문분야 영역으로 발간 범위가 집중된 다른 학술지와 달리, 『인문과학』은 인문학 분야 전반을 아우르면서도 인간의 전인적 특성 제고를 위한 심도있는 학문의 전 영역을 주요 대상으로 한다. 문학, 철학, 역사학, 문화, 언어학에 이르기까지 인문학 전반에 걸친 논문들을 수록하고 있으며, 동·서양학적 비교나 지역적 비교 연구논문들을 적극적으로 수용하여 동·서양 인문학 연구 전반의 흐름을 파악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학문 간 소통과 교류가 필요한 시대적인 조류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인문과학』은 인문학적 관점과 연구방식을 결합한 사회과학이나 자연과학, 의학 등 다양한 학문 분야의 투고도 환영하고 있다. 이를 통한 학문 분과 간 소통을 중심적 가치로 선정하여 학제 간, 국가 간, 인식상의 경계 영역을 넘어서는 연구를 진전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와 같이 『인문과학』은 오늘날 한국 사회는 물론 세계적인 학문 경향에 부합하며, 인문과학적 영역을 넘어서 융합학문적 학술지로서의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편집위원장
moremore
권인한 (성균관대학교 국어국문학과)
인용지수
more
  • KCI IF(2년) : 0.56
  • KCI IF(5년) : 0.47
  • 중심성지수(3년) : 0.953
  • 즉시성지수 : 0.08

최근발행 : 2020, Vol., No.79

moremore
  • 팬데믹에서 살아남기 위한 열역학 정치 -마가렛 애트우드의 『홍수의 해』-

    주기화 | 2020, (79) | pp.5~39 | 피인용수 : 0
    초록 PDF
    이 논문은 최근 코로나19 팬데믹에서 살아남기 위한 현대인들의 생존투쟁과 관련하여 마가렛 애트우드(Margaret Atwood)의 『홍수의 해(The Year of the Flood)』』에서 팬데믹을 예견하고 대비하여 살아남은 사람들의이야기를 살펴보고자 한다. 작품에 대한 선행연구들은 인류세의 생태 위기를 주로 기술제국주의, 페미니즘, 인간공학, 종말론, 종교와 신학, 포스트휴먼 등에 초점을 맞춘다. 그러나 이 작품은 세계의 물질적 얽힘⋅상호작용⋅순환 그리고 비인간들의 행위능력을 구체적으로 재현하고 있어서물질적 전회(material turn)의 시대에 신유물론(new materialism)의 관점에서 살펴볼 필요가 있다. 이 글은 작품에 상상된 대안적인 사회의 재구성을물질적 얽힘과 내부작용, 에너지와 일, 비인간의 행위능력 등을 겨냥하여개입하는 열역학 정치(thermodynamic politics) 측면에서 탐색한다. 분석에따르면 작품 속의 신의 정원사들은 반생명적인 네트워크의 문제적인 물질적-기호적-정동적 흐름들을 감속하고 절단하여 균열을 만든다. 그리고이 흐름들을 포획하고 변형하여 생명을 회복하는 네트워크를 안정적으로재생산한다. 이 작품은 팬데믹을 초래한 가이아의 물질적 세계에 주목하고, 팬데믹에서 벗어나는 탈주 속도에 도달하기 위한 열역학 정치를 구체적으로 탐색하고 발명한다. 필자의 논의는 열역학 경제⋅윤리⋅미학, 열역학 가이아 정치와 맞물려 있다.
  • 디지털 문명과 AI, 그리고 청년들의 미래상

    최명원 | 2020, (79) | pp.41~71 | 피인용수 : 0
    초록
    디지털 문명과 제4차 산업혁명으로 일컬어지는 시대에 우리가 인공지능(AI)과의 공존을 어떻게 이해하는지에 대하여 학생들의 의식을 묻는 설문을 진행하여 그 응답 내용을 분석하였다. 응답자들이 인공지능에게 가장 맡기고 싶은 일은 가사노동이며, 인공지능이 자신의 일을 대신할 때한편으로는 자기계발을 위한 시간, 그리고 다른 한편으로는 휴식 및 오락의 시간을 가지고 싶다는 응답이 우세했다. 이를 토대로 10년 후의 모습을 그려볼 때, 응답자들은 개선된 자기 모습의 긍정적인 측면과 나태하고게을러지는 부정적인 모습으로 양분된 미래상을 보이고 있다. 이를 통해 인공지능이 대체해 줌으로 확보되는 시간은 어떻게, 어떤 목적으로 활용되는가에 대하여 논의하는 기회를 가져보았다.
  • 독립협회 설립 이후 친위대장교 음모사건(1896.11)

    이항준 | 2020, (79) | pp.73~103 | 피인용수 : 0
    초록
    고종은 아관파천 이후 군주 중심의 전제정치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했다. 고종은 정국을 강력히 장악하고 정치적 영향력을 확대하기 위해서 궁내부와 독립협회 세력의 상호 대립을 유도했다. 이러한 정치세력의 상호대립은 아관파천 이후 정치적 음모사건의 원인이 되었다. 그 음모사건의하나가 바로 1896년 11월 친위대 장교가 일본인과 결탁하여 고종을 납치, 환궁시키려는 사건으로 알려진 ‘친위대장교 음모사건’이었다. ‘친위대장교 음모사건’은 일본의 개입 정황이 있었고, 그것을 고종이정치적으로 역이용하려고 했다. 고종은 친위대 내부 일본세력을 제거하기 위해서 이 음모 사건을 확대하였고, 정부대신과 독립협회 중 자신에 반대하는 세력을 제거하기 위한 수단으로 활용했다. 결국 ‘친위대장교 음모사건’은 고종이 군대의 충성을 강화하고, 정국을 장악, 국정을 운영하려는모습을 잘 반영한 사건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