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 English

pISSN : 1976-1481

2020 KCI Impact Factor : 0.57
목적과 범위
moremore
본 연구소는 2007년 5월 30일부터 연 2회 『일본공간』을 출간하고 있다. 『일본공간』은 수준 높은 일본학 관련의 연구들을 연구자들에게 소개할 뿐만 아니라, 일본이 안고 있는 여러 현안 문제와 한일 양국 간의 현안 문제들을 적극적으로 다루면서 일본에 대한 대중들의 이해를 돕고 있다. 이를 통해 『일본공간』은 일본학 연구자들은 물론 일본에 관심이 있는 대중들을 위한 소통의 장을 만들고 있다.   『일본공간』을 통해 본 일본의 모습은 다양하다. 『일본공간』이란 프리즘을 통해 일본의 다양한 모습을 조망할 수 있도록 다양한 내용들로 구성되어 있기 때문이다. “좌담회”에서는 현재 일본에서 가장 관심을 가질만한 문제들을 바라본다. 2011년의 “동일본 대지진”과 “후쿠시마 원전 사고”, 그리고 “위안부문제의 현주소”까지 현재의 일본을 가장 잘 알 수 있는 내용으로 꾸며지는 이 좌담회는 『일본공간』의 얼굴이라고 할 수 있다.   국내외 일본학 연구자들이 내놓는 다양한 논문들은 일본연구의 보고이다. 특히 “연구논문” 코너에서는 국내외의 저명한 일본학 연구자들의 최신 논문들을 소개하고 있어 일본학 전공자들에게 상당한 인기를 얻고 있다. 우수한 연구논문들이  『일본공간』에 지속적으로 투고되면서, 2015 년 6월에 등재후보지에, 2017년 8월에는 등재지로 선정 되었다. 또한 2020년 11월에는 학술지 재인증 평가를 높은 점수로 통과하면서 2026년까지 등재지를 유지하게 되었다.   이 외에도 “일본현지보고”와 “한줄 서평”, 그리고 “일본연표” 코너도 빼놓을 수 없다. “일본현지보고”는 일본에 파견된 기자들의 날카롭고 재치 있는 글들을 통해 일본의 현지 모습을 선명하게 전달하고 있다. “한줄 서평” 코너에서는 6개월 단위로 일본에서 간행된 100권의 책을 소개하고 있는데, 이를 통해 일본의 다양한 연구 경향을 한눈으로 확인할 수 있어 연구자들뿐만 아니라 일본학 관련 대학생과 대학원생들에게도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또한 “일본연표” 코너에서는 6개월 단위로 일본의 주요 사건 및 정계 활동을 정리해 싣고 있어 이를 통해 일본의 현황을 포괄적으로 들여다볼 수 있다.   이와 같이 『일본공간』은 일본에 관한 전문적 연구에서부터 대중들의 관심 분야까지 다양한 내용을 망라하여 독자들의 목마름을 채우는 본격적인 대중 학술지 로 거듭나고 있다. 『일본공간』 은 앞으로도 연구자들에게는 일본학에 대한 학문적 역량을 펼칠 수 있는 '학문의 공간'으로서, 대중들에게는 일본에 대한 폭넓은 이해를 도모할 수 있는 '소통의 공간'으로서 더욱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아갈 것이다. 
편집위원장
moremore
김기석 (강원대학교)
인용지수
more
  • KCI IF(2년) : 0.57
  • KCI IF(5년) : 0.61
  • 중심성지수(3년) : 1.211
  • 즉시성지수 : 0.25

최근발행 : 2021, Vol., No.30

moremore
  • 일제강점기의 『마쿠라노소시(枕草子)』 수용 : 『중등교육국문독본(中等敎育國文讀本)』의 서술을 중심으로

    김효숙 | 2021, (30) | pp.29~58 | 피인용수 : 0
    초록 PDF
    조선총독부가 1930년부터 중등 교육용으로 발행한 교과서 『중등교육국문독본(中 等敎育國文讀本)』에는 그 전의 교과서와는 달리 일본문학작품이 대거 등장하였다. 그리고 그 문학작품은 원전에서 직접 인용하기보다는 일본에서 발행된 교과서를 편집하여 수록하는 경우가 많았다. 『중등교육국문독본』 권8에는 현재도 많은 독자를 확보하고 있는 고전 수필 작품『마쿠라노소시(枕草子)』의 본문과 비평을 소개한 「청문사평(清文私評)」이라는 글이 게재되어 있다. 이 글은 당시 일본고전문학 연구의 권위자였던 가네코 모토오미(金子元 臣)의 주석서 『마쿠라노소시 평석(枕草子評釈)』이 원전이지만, 원전에서 직접 인용한 것이 아니라 일본에서 간행된 교과서 『중등국어독본(中等國語讀本)』을 참조하여 만들어졌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 두 교과서가 사용 어휘에서 문장의 취사선택에 이르기까지 거의 일치하기 때문이다. 한편 조선총독부가 간행한 『중등교육국문독본』에는 원전인 『마쿠라노소시 평석』과 『중등국어독본』에는 있지만 일부 생략된 부분이 있다. 예를 들면 헤이안 시대에 성립된 와카(和歌)를 인용하는 과정에서, 신이 계신 곳을 참배했다가 만난 두 남녀가 애정 관계로 발전했음을 암시하는 부분을 삭제한 것이다. 이는 헤이안 시대 문학작품 속의 「신(神)」과 일본제국에 의해 국가신도가 강제된 식민지 조선에서의 「신(神)」은 그 함유하는 의미가 다르기 때문이다. 조선총독부는 일본의 문화적 우월성을 피력하기 위해 일본고전문학작품을 교재화하면서도 그 고전문학작품의 세계관이 일본제국이 식민지 조선에서 필요로 하는 세계관과 합치하지 않을 경우 삭제, 편집을 통해 고전문학 작품을 식민 지배의 도구로 활용하였다.
  • 일본 금융당국의 정책이념과 도시-지방은행 간 경쟁구조 변화분석 : 고이즈미 개혁 이후의 금융제도 변화와 기시다의 ‘새로운 자본주의’의 전망

    박성빈 | 2021, (30) | pp.59~102 | 피인용수 : 0
    초록 PDF
    본 논문에서는 신제도주의(비교제도분석)의 관점에서 ‘호송선단방식’ 붕괴 이후 일본 금융당국 정책이념의 변화와 함께, 도시은행-지방은행 간 경쟁구조가 어떻게 변화하고 있는지를 분석하고, 이를 통해 기시다의 ‘새로운 자본주의’의 전망에 대한 함의를 제시하고자 하였다. 기시다 내각의 ‘새로운 자본주의’는 급격한 정책 노선의 수정으로 보이지만, 신제도주의의 관점에서 보면, ‘일본형 자본주의’의 변화라는 제도변화의 맥락에서 해석할 필요가 있다. ‘일본형 자본주의’의 특징으로서는 과당경쟁의 방지라는 정책이념을 바탕으로 정부에 의한 시장 개입이 이루어졌으며, 민간시장에서는 경쟁 원리와 더불어 협조 원리가 중요했다는 점을 지적할 수 있다. 고이즈미 내각에서는 신자유주의 사상에 기반한 구조개혁을 추진했지만, 그 이후 글로벌 경제위기, 동일본대지진, 코로나19 위기 등을 거치면서, 과당경쟁의 방지라는 정책이념이 재차강화되고 있다. ‘호송선단방식’ 붕괴 이후에도(특히 2010년경부터) 일본의 금융당국(금융청 관료)은 여전히 과당경쟁의 방지라는 정책이념을 가지고 있다. 또한, 일본의 국내 대출 시장에서 도시은행과 지방은행 간 직접적인 경쟁은 억제되고 있다. 이는 금융당국의 금융규제 및 감독 정책의 영향과 더불어, 과당경쟁의 억제가 도시은행과 지방은행의 사익추구 동기에도 부합하기 때문이다. 기시다 내각이 ‘새로운 자본주의’의 실현을 강조함에 따라, 금융당국은 금융시장의 과당경쟁의 문제(특히 지방은행의 오버뱅킹)를 해소하기 위해 지방은행 간 금융 재편의 강화를 추진할 가능성이 크다.
  • 일본의 주변국 네트워크 외교 : 미중 전략경쟁 속 대만과 북한문제에 대한 딜레마

    오승희 | 2021, (30) | pp.103~139 | 피인용수 : 0
    초록 PDF
    본 연구는 코로나19 발생과 미중 경쟁 심화 속에서 나타나고 있는 일본 정부의 주변국 네크워크 외교의 변화를 분석한다. 일본은 미중 사이에서 자국의 입장을 확인하고 주변국과의 관계에서 일본의 아이덴티티를 재규정한다. 일본은 미국과의 협력을강화하면서도 중국, 대만과의 미묘한 관계와 일본인 납치자 문제 등 일본의 맥락을확장된 네트워크를 통해 온/오프라인으로 적극 발신하고 있다. 한일관계 악화로 한국과 일본 사이의 네트워크 외교가 원활하게 작동되지 않고 있는 가운데, 한국은 동류국가로 불분명하게 다루어지고 있지만, 일본은 북한문제에 대한 한일, 한미일 공조를 요구한다. 일본과 대만 관계는 가치공유를 강조하며 연대 강화로 나아가는 한편, 여전히 중국과의 관계를 중시하며 관리하려는 양상도 나타나고 있다. 일본의 주변국정책은 미국의 아시아 정책과 유사하면서도 미국을 활용하여 일본 주도의 대중국, 대한반도 네트워크 외교도 가동하고 있다. 미중경쟁이 심화되는 국제정세 속에서 주변국에 대한 자국의 입장을 대내외적으로 연계해나가는 일본의 네트워크 외교의 변화된 특징과 딜레마를 확인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