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 English

pISSN : 1598-2076

2020 KCI Impact Factor : 0.47
목적과 범위
moremore
국문학회는 한국 고전문학에 관한 연구를 목적으로 설립된 학술연구단체이며, 인접 학문영역인 현대문학과 역사학 등을 아우르는 종합적 연구를 지향한다. 국문학은 국권을 상실한 일제 강점기에 민족의 정신을 유지하고 그 역량을 강화하는 데 큰 역할을 담당하였는데, 그 중심에는 우리 문화와 역사의 전통을 간직한 고전문학에 관한 연구가 있었다. 이는 도남 조윤제의 『국문학사』나 가람 이병기의 『국문학사』 등의 초창기 저술에서도 그대로 유지되었던 것이 사실이다. 우리 학회는 이러한 초창기 연구자들의 문제의식과 진중함을 계승하기 위해 그 명칭을 “국문학회”로 유지하고 있으며, 한편으로는 “국문학회”라는 명칭 하에 고전문학 연구와 현대문학 연구가 단절 또는 분화됨으로써 나타나는 문제점을 고전문학 연구자의 입장에서 극복하기 위해 노력하고자 한다. 국문학회는 1983년 6월 창립한 이래로 총 90회의 학술발표대회를 개최하였다. 1997년 7월에는 학술지인 『국문학연구』를 창간하였으며, 현재는 매년 5월말과 11월말의 2회에 이를 간행하고 있다. 국문학회에서는 총 42권의 학술지 이외에도 11권의 단행본 연구서를 발간하였는데, 이를 통해 학회 창립의 목적에 부합할 수 있도록 고전문학 연구에 중심을 두면서도 고전문학과 현대문학과의 연속성을 탐구하고 고전문학의 현재적 의미를 탐색하는 학술 연구의 방향성을 구체화하고 있다. 
편집위원장
moremore
이종묵 (서울대학교 국어국문학과)
인용지수
more
  • KCI IF(2년) : 0.47
  • KCI IF(5년) : 0.53
  • 중심성지수(3년) : 1.271
  • 즉시성지수 : 0.0667

최근발행 : 2021, Vol., No.44

moremore
  • 고전서사 속 용골대 인물 형상화의 다기한 양상과 그 의미

    엄태웅 | 2021, (44) | pp.7~43 | 피인용수 : 0
    초록 PDF
    이 글에서는 병자호란의 중심에 있었던 청나라 장수 용골대(龍骨大, 1596~1648)가 조선 후기 서사문학에 어떻게 형상화되었는지 살펴보았다. 주지하듯 용골대는 병자호란의 주역으로서 조선에 크나큰 상처를 준 장본인이다. 조선인에게 그는 공포의 대상이었던 것이다. 그러나 한국 고전서사문학 속에서 그는 위협적인 존재로만 형상화되지 않는다. 역사적 사건을 서사의 무대에 가져오면서, 승리한 장수 용골대를 패배한 장수 용골대로 바꾸어버리기도 하고, 승자와 패자 구도가 아닌 다른 관점에서 그를 형상화하기도 한다. 이는 경험적 서사와 허구적 서사라는 서사문학의 넓은 스펙트럼 안에서 용골대의 인물 형상이 다채롭게 변모했음을, 그리고 이 과정에서 용골대와 전란에 대한 인식이 변했음을 증명한다. 이러한 양상을 고찰하기 위해 이 글에서는 경험적 서사에 해당하는 작품부터 고전소설, 설화에 이르기까지 용골대가 등장하는 작품을 대상으로 그 특징적 양상을 도출하였다.
  • 유동민(遊動民)의 시좌에서 본 재난 후 회복 문제

    김대중 | 2021, (44) | pp.45~88 | 피인용수 : 0
    초록 PDF
    본 논문은 조선후기의 다양한 문헌을 토대로 ‘재난 후 회복’ 문제를 다룬다. 본고에서 주로 다루는 재난 상황은 기근으로 인한 유랑민의 발생, 전염병으로 인한 대규모 사상자의 발생 등이다. 재난 시에 조선이라는 국가가 어떻게 작동했는지, 재난에 대한 국가적 대응이 그리 효과적이지 않은 상황에서 조선조 피지배계급은 어떻게 자기 나름의 행위주체성을 발휘했으며 어떤 생존전략을 구사했는지를 본고는 두루 탐구한다. 따라서 궁극적으로는 국가와 개별 행위주체의 관계가 ‘재난 후 회복’과 관련하여 중요한 문제로 떠오른다. 이런 이유에서 본고는 재난 상황을 계기로 하여 국가의 지배체제를 이탈하고자 하는 조선조 피지배계층의 시도가 조선후기 문헌에서 어떻게 포착되는지를 집중적으로 분석함으로써 논의를 마무리한다. 특히 이익(李瀷)의 「유민환집」(流民還集)과 박지원(朴趾源)의 「허생전」을 교차적으로 독해하는 작업을 시도한다. 본 논문은 종합적인 시각에서 ‘재난 후 회복’ 문제를 고찰하는바, 한국 고전문학을 기반으로 사회사, 사상사, 정치학 등을 횡단하는 학제적 연구를 지향한다.
  • 한시에 나타난 임진왜란의 체험과 기억

    구본현 | 2021, (44) | pp.89~128 | 피인용수 : 0
    초록 PDF
    전란은 죽음, 이별, 기근, 질병 등을 아우르는 최대의 재난이다. 인간의 정신을 극단적으로 피폐하게 만들기 때문에 역설적이게도 전란은 문학의 중요한 소재가 된다. 이 논문은 임진왜란을 몸소 체험한 시인들이 전란 후에 창작한 한시를 고찰함으로써 그것이 전란의 후유증을 극복하려는 노력의 하나임을 규명하려는 목적을 지닌다. 임진왜란의 체험과 기억을 담은 한시는 크게 세 부류로 나뉜다. 첫째는 전란의 참상을 회고한 것이다. 이 논문에서는 전란의 비극성을 장면 묘사로 형상화한 단형의 작품들을 고찰하였다. 이들 한시는 불변하는 자연물과 폐허가 된 터전을 대비하는 방식, 두보(杜甫) 등 전란 체험을 극적으로 시화한 작품을 용사(用事)하는 방식 등의 표현 양상을 보인다. 둘째는 전사자와 희생자를 추모한 작품들이다. 전사한 장수와 의병장을 대상으로 삼은 것이 많지만 이해수(李海壽)와 구사맹(具思孟)이 무명의 의병과 절개를 지킨 여인, 가족을 위해 희생한 효자와 열부 등을 기려 창작한 수십 편의 연작 추모시가 주목된다. 셋째는 전란 후 일상으로의 복귀를 염원하는 마음을 담은 작품들이다. 이들 작품에는 생존의 안도감과 함께 과거와 달라진 현재에 대한 낯섦, 미래에 대한 불안한 희망 등이 나타난다. 이상 세 종류의 작품은 전란의 아픔을 치유하고 극복하는 다양한 방식으로 이해할 수 있다. 전란의 참상을 기록으로 남겨야 후대에 똑같은 비극을 되풀이하지 않을 수 있으며 희생자를 추모하는 것은 공동체의 유지와 존속에 필수적인 요소가 된다. 새로운 터전을 일구는 것이 희생자를 위한 최소한 책임이라는 인식 또한 전란의 비극을 극복하려는 노력의 하나로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