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 English

pISSN : 1598-3021 / eISSN : 2671-7921

2020 KCI Impact Factor : 0.63
목적과 범위
moremore
인문논총은 종합 인문학 학술지를 지향한다. 문사철을 비롯한 전통적인 인문학에 더해 학제간 융합 연구, 디지털 인문학 등 인문학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는 주제를 포괄한다.
편집위원장
moremore
장문석 (서울대학교 서양사학과)
인용지수
more
  • KCI IF(2년) : 0.63
  • KCI IF(5년) : 0.5
  • 중심성지수(3년) : 1.262
  • 즉시성지수 : 0.2683

최근발행 : 2021, Vol.78, No.3

moremore
  • “Form” as Norm?: A Postcolonial Reading of D. H. Lawrence’s “Introduction to These Paintings” and Some Other Late Writings

    유두선 | 2021, 78(3) | pp.15~45 | 피인용수 : 0
    초록 PDF
    D. H. Lawrence’s critique of formalism, presented by Clive Bell in Art (1914) or Roger Fry in Cézanne: A Study of His Development (1927), is so remarkable that Lawrence can be said to prefigure postcolonial studies by several decades. In this study, Lawrence’s “Introduction to These Paintings” (1929) is read as a parody of the then-dominant aesthetic theories that proffered “significant form” as a kind of Eurocentric norm. In order to contextualize this piece, I reference Sketches of Etruscan Places (1927) as well as Lady Chatterley’s Lover (1928). My discussion expands upon postcolonial studies such as Homi Bhabha’s notion of “cultural difference” and Gayatri Spivak’s concern with subalterns. However, rather than applying postcolonial theories to Lawrence, I would like to conduct a dialogue between them and Lawrence. Thus positioning Lawrence as a fulcrum between modernism and postcolonialism, I hope to redress Lawrence’s current reception— that, although he differs considerably from contemporaneous modernists, his postcolonial attitudes have not been fully discussed—by revealing that the then-dominant formalism is no less than an advocate of significant form as a Eurocentric norm. I also hope to “supplement” postcolonial studies by exploring the ways in which Lawrence discloses what is lacking in this otherwise-useful vantage point, that is, considerations of the alternatives he felt indispensable.
  • ‘이곳은 제가 생각한 것과 딱 들어맞지 않네요’ — 쿳씨(J. M. Coetzee)의 󰡔포󰡕(Foe)에 나타난 여성인물의 남성 공간 재현과 전유의 문제를 중심으로

    오예지 | 2021, 78(3) | pp.47~83 | 피인용수 : 0
    초록 PDF
    본 논문은 가야트리 스피박의 󰡔포󰡕 비평을 바탕으로 소설 속 여성인물인 수잔이 남성의 공간을 반복적으로 재현하는 장면을 살펴보고자 한다. 이를 통해 그녀의 물리적, 인식론적 공간 전유 문제가 여성주의적인 관점에서 뿐만 아니라 제국주의와 문학의 공모라는 측면에서도 중요하다고 주장하고자 한다. 수잔의 남성 공간에 대한 열망은 1장과 2장에서 각각 여행기, 서신 등 기존의 영국 소설의 형식들을 차용함으로써 문서로 작성되었다. 그녀의 사적인 경험이 권위를 가진 작품으로 만들어짐으로써 수잔은 작가인 포의 방을 전유할수 있게 되었고 또한 영국 내부에서의 새로운 정체성을 모색할 수 있었다. 그러나 개인의 경험을 문학으로 각색하여 이야기하는 행위에는제국주의적인 기획에 공모하는 측면이 분명히 존재한다. 에드워드싸이드의 주장처럼, 소설과 같은 내러티브 속에서 영토의 실질적인점유와 그의 소유권의 문제, 나아가 미래의 계획까지도 결정되기 때문이다.1) 수잔의 글쓰기와 작가되기가 남성 공간을 반복적으로 재현하며 재의미화 하는 과정은 제국주의의 타자 공간에 대한 열망, 즉식민지에 대한 인식론적인 재생산을 통한 지배와 정치, 경제적인 실질적 지배의 핵심이 되는 식민의 열망과 동일선상에 위치한다. 이와 같은 맥락에서 소설은 수잔의 글쓰기와 공간의 소유권을 갖고자하는 노력이 사회적인 의미와 영향력을 갖기 위해서는 그녀의경험을 승인해줄 남성 독자와 이름을 빌려줄 남성이 필요하다는 현실을 수잔과 포의 관계를 통해 드러내고 있다. 소설은 수잔이 제국주의에 공모하게 되는 작가/화자로서의 한계를 4장의 익명의 화자를 통해 넘어설 수 있는 가능성을 찾는다. 익명의 화자가 프라이데이의 집을 두 차례 방문하는 마지막 장면을 통해문자/음성 언어가 아닌 침묵과 감각의 언어로 타자와 나의 관계를묘사함으로써 몸에 남아 있지만 결코 말해지지 않은 경험을 들을 수있는 공간을 모색하는 것이다.
  • John Gay’s Polly: Oscillating Multiple Identities of Gender, Race, and Empire

    정경서 | 2021, 78(3) | pp.85~120 | 피인용수 : 0
    초록 PDF
    This paper aims to investigate John Gay’s experimental way of Homi K. Bhabha’s mimicry addressing multiple identities in Polly (1729). Whereas the highwayman Captain Macheath enjoys London’s low life in The Beggar’s Opera (1728), in its sequel Polly, now Macheath’s spouse, Polly Peachum emerges as the true heroine claiming her love and virtue in the West Indies. Gay represents identities enmeshed with piracy, slavery and colonization while considering the possibilities for remaking identities in a colonial setting. Conspicuously by ways of disguise —costume, mask, and role-reversal— almost every character in the play raises issues of gender, nation, and racial transgressions that is, in Gayatri Spivak’s notion, overdetermined within the New World. In Polly, Gay’s staged characters seem to deny their given identities upon gender, nation, race, and empire while strategically crossing and shifting the boundaries from one to another stereotypical images and roles; Polly, a virtuous white woman, wears trousers to turn into a courageous young pirate man; Macheath, a white indentured servant, paints in a black face to be the black leader of the pirate crew under the name of Morano; native Indians embrace the ideals of virtue, honor, and decorum to play the noble and civil colonized more resemblant to Europeans. Thus, from such masquerades, the play expresses that without entirely depending on gender, race, nationality to place the character, the identities can be mobile and instable always in the process of being made from difference and sameness; and the incongruity of identity resulting from the staged and the true nature inherent in the characters. However, by the offstage death of Macheath and the expected marriage of Polly and Indian Prince at the end of the play, Polly reveals that even though Gay uses mimicries to provide a new opportunity to rethink the construction of identities, he is not able to advance further a new fundamental transformation of ident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