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Home

通过纸张的治理:1950年代的上海改造

  • The Journal of Chinese Cultural Studies
  • 2011, (19), pp.257-267
  • DOI : 10.18212/cccs.2011..19.012
  • Publisher : The Society For Chinese Cultural Studies
  • Research Area : Humanities > Chinese Language and Literature > Chinese Literature > Chinese Culture

손효중 1

1상하이대학교

Candidate

ABSTRACT

본 논문은 종이 물질사(物质史) 연구를 통해 1950년대 신민주주의 문화 실천 속에서 있었던 지역, 특히 상하이(上海)에 대한 개조와 문화에 대한 독특한 관리통제방식을 토론하면서, 신민주주의가 자본주의를 처리하는 특수한 경험을 고찰하고자 하였다. 50년대 상하이 문화는 신구(新旧) 사이의 과도기성과 경계성을 가지고 그 풍부성을 드러내고 있었지만, 신민주주의 문화의 적극성과 개성은 등한시되었으며, 사회주의 중국 건설에서의 ‘문화’의 중요성을 약화시켰다. 이 시기 상하이 문화는 불안전성과 유동성을 가지고 해방 전과 달랐으며, 사회주의 개조가 끝나고 난 후의 안정적 문화구조와도 다른 양상을 띠었다. 1950년대 신문출판부서는 상하이에서의 종이생산에 대한 계획적 관리통제를 진행하였다. 종이의 통제로 해방 전 혼란스런 민간인쇄출판 시장을 정돈하였고, 국영출판인쇄소를 강화하였다. 1953년 제1차 5개년 계획이 실행되었고, 출판총서(出版总署)는 <신문종이 통일적인 분배조달 방법新闻纸统一分配调拨办法>, <신문출판단위 용지 기준 규정新闻出版单位用纸标准的规定> 문건을 하달하여, 문화 용지 사용에 대한 구체적인 심사와 감독하였다. 논문은 1954년 “신문지사건”, 즉 용지 생산과 분배에서의 관리 문제로, “민간 출판 투기상의 통제에 방어선이 무너진” 사건을 상세히 서술하였고, 건국초기 종이생산과 분배를 통한 출판인쇄사업의 관리 통제방식과 당시 상하이 신문잡지 출판계 문화현상을 논술하였다.

Citation status

* References for papers published after 2022 are currently being built.